빨간우체통

수체화 같은 그대

컨텐츠 정보

본문

20200414_132323.jpg

 

수채화 같은 그대

 

잊혀지지 않을 눈을 가진 사람이 눈빛만으로도


가슴에 크게 남으려 하고 


눈을 감으면 더 아름다운 느낌으로


다가오는 사람이 바람의 뒷모습처럼 


그 느낌 지워지는 날,


그 사람 참 아름다운 사람이었다.


서슴지 않고 말하여 질 수 있는


하얀 느낌의 사람과 나도 모르게 만나지면 좋겠다.

 

들판에서

관련자료

댓글 0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