빨간우체통

나는 나무였습니다 02

컨텐츠 정보

본문

나는 나무입니다. 02.

 

까막고 작은 씨앗으로

숲에 뒹굴다가

포근한 너의 품을 만나

나 깊은 꿈을 꾸었었죠.

한치의 빛도 없는 곳

흙에 파묻힌체로 얼마

한없이 잠을 자다 깨어난 곳이

바로 당신의 발 밑이었답니다.

아무도 관심없는 시간

두툼한 성경만큼이나 오랜 시간이 지나

내가 부셔지는 아침 햇살을 만난건

한 포기 작은 새 순이 되어서입니다.

 들판에서

1596850285754.jpg

관련자료

댓글 0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전체 14 / 1 페이지
RSS
번호
제목
이름
알림 0